바이든 “中 경제 문제로 여력 없어…대만 침공 안 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중국의 경기침체로 인해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이 줄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청년 실업, 부동산 위기 등 경제 문제를 해결하느라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여력이 없다는 것이다. 
 
인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베트남을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현재 경제적 어려움을 안고 있으며, 이는 국제적 성장과 중국의 정책상 문제들과 연결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청년 실업률, 부동산 위기 등을 지적하면서 “이로 인해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실 그 반대로 (중국은) 이전과 같은 능력을 갖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상처 입히기를 원치 않지만, 그들은 경제적으로 실질적 문제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그들이 무슨 조치를 취할지 예측하지는 않겠지만, 우리는 중국과 관계 단절을 바라지는 않는다”고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정부가 해외 브랜드 전자기기 사용을 제한하는 것과 관련해 “문제는 중국이 통상을 비롯한 기타 문제들에 있어서 게임의 규칙을 바꾸기 시작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나는 중국을 억제하는 것을 원치 않으며, 중국과 관계를 분명히 하고 싶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 리창 중국 총리와 회동한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인도에서 중국 정부 2인자와 만났다”며 “우리는 안정성에 관해 이야기했으며, 전혀 대립적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시 주석과 직접 만나지 않았다고 위기는 아니다”라며 “비판이 아니라, 시 주석은 지금 실업률을 비롯해 주요 경제 문제로 여력이 없는 상황(has his hands full right now)”이라고 덧붙였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