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저수지서 변사체 발견, 자세히 보니….” 한 남성의 충격 사연

경기연합신문
|
2022.05.18 오후 03:46
|

“곤지암 저수지서 변사체 발견, 자세히 보니….” 한 남성의 충격 사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이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한 저수지에서 여성 시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사진 찍다 변사체 발견한 남자’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글 작성자 A씨는 국밥을 먹으러 곤지암에 방문했다가 “풍경 사진 찍고 있었는데 뭐가 있길래 느낌이 쎄해서 다가갔더니 어깨 너머로 오그라든 손가락이 보였다”며 “옆에 머리카락 같은 게 빠진 것도 보여서 누가 봐도 딱 백골된 시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경찰에 신고하려던 A씨는 문득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자세히 살펴보니 의심스러운 물체의 정체는 여성 시체가 아니라 ‘리얼돌’이었던 것이다.

A씨는 “이런 걸 왜 저수지에 버리는지 모르겠다”며 “정말 죽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문제의 리얼돌은 눈을 뜬 채 몸을 웅크린 모습이었고, 상체는 벗겨지고 치마와 스타킹만 착용하고 있었다. 충분히 유기된 시체로 보일 법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요즘엔 구매한 곳에서 처리도 맡아주던데 굳이 저렇게 버리나”, “나였으면 주저앉았다”, “정말 놀랐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리얼돌 불법 폐기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한강에 가방이 떠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찾았더니 가방 속에 리얼돌이 들어있었다. 당시 리얼돌은 소방서가 수거해간 뒤 자체적으로 폐기했다.

이런 문제로 인해 누리꾼들 사이에는 리얼돌을 폐기하는 방법이 다수 공유되고 있다. 일일이 분해해 버렸다거나 비닐에 꽁꽁 싼 뒤 대형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렸다는 등의 방법이다.

그러나 지정된 장소 외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할 시 폐기물관리법 제68조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gynews.kr]

더불어민주당 김태희·김진숙 후보, 공통공약 발표… ‘원팀정신’ 강조
김새론 음주운전이 ‘역대급’인 이유 (+현장사진)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국회의원, 안산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 가져…
진보당 청소년특별위원회 신은진 위원장
단원고 총동문회, 모교 출신 최진호 시의원 후보 지지선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2
+1
1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