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이성수, 연임 포기···“무릎 꿇고 용서 구하라” 진흙탕 싸움 번지나

투데이코리아=박희영 기자 |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이성수 공동대표이사가 3월 예정인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직을 내려놓고 연임을 포기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오후 유튜브 영상에서 “3월 정기주주총회를 마지막으로 저는 대표이사와 등기이사직에서 사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