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이 플렉스했다… “삼성동 상가 2년 만 매입가 140억↑”

머니S
|
2022.05.19 오전 10:23
|

전지현이 플렉스했다… “삼성동 상가 2년 만 매입가 140억↑”

배우 전지현이 부동산 플렉스 스타 2위레 이름을 올렸다. /사진=뉴스1

배우 전지현의 부동산 자산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net ‘티엠아이 뉴스 쇼(TMI NEWS SHOW)(이하, ‘티엠아이 뉴스’)에서는 ‘최신판! 비싼 부동산을 플렉스 한 스타’라는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가장 비싼 부동산 플렉스 한 스타 2위는 전지현이 올랐다. 2007년 86억원에 매입한 빌딩을 14년 뒤 230억원에 매각했다. 차익은 무려 144억이라고. 75억 원 매입한 자택을 130억원에 매각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2014년 75억원에 매입한 삼성동 자택을 6년 후에 130억 원에 매각. 부동산 투자의 교과서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지현은 최근 강서구 등촌동 상가 건물을 505억에 매입했다. 지상 3층 규모의 이 상가는 현재 L사에서 전세금 6억원, 월세 1억6000만원에 임차 중으로 알려져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전지현이 보유하고 있는 상업용 부동산은 총 3채. 등촌동 빌딩과 2013년 58억원에 매입한 연수익 2억1000만원의 이촌동 별다방 건물, 화려한 입지 조건으로 2년 반 만에 매입가 140억원 상승한 강남구 삼성동 상가. 세 빌딩의 매입가만 합쳐도 888억원인데 현 시세를 기준으로 한다면 측정 불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림 기자

삼성전자 찾는 바이든… 이재용 20일 재판일정 변경될까
(예비)사회적기업 ㈜삼돌텍(3DT) 국제구호기구 (사)코인트리와 업무협약 체결
‘젊은 피’ 수혈하는 롯데푸드 “MZ직원 모십니다”
“코로나 대출 착시효과 여전” 3월말 은행 연체율 0.22% ‘사상 최저’
전력거래소,전력시장 5000번째 회원사·REC 10만번째 회원 탄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2
+1
3
+1
16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