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현 살해 범인 충격 반전, 황민현 사랑해서 죽였다(‘소용없어 거짓말’)

[TV리포트=이지민 기자] ‘소용없어 거짓말’ 윤지온이 송지현을 죽인 진범이었다.

12일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 14회에서는 목솔희(김소현)가 최엄지(송지현)를 살해한 진범을 밝혀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득찬은 “재찬이 아마 지금쯤 도착했을 거야. 걔 학천 갔어. 자수하러. 미안하다. 실은 내가 재찬이 숨겨줬다. 재찬이 자수 내가 설득한 거야. 너 또 범인으로 몰릴까 봐. 그래서 내가 설득한 거라고”라며 밝혔다.

김도하(황민현)는 “지금까지 왜 가만있었는데. 살인자 누명 쓰고 숨어 다니는 거 실컷 구경해놓고 이제 와서 설득했다고?”라며 분노했다.

이에 조득찬은 “저번에 재찬이가 그러더라. 자기랑 너랑 물에 빠지면 누구 구할 거냐고. 나 그때 대답 안 했는데 나는 너 구해. 1초도 고민 안 하고 나는 너 구할 거야”라며 고백했다.

목솔희는 조득찬의 말이 진실이라는 사실을 전했고, 조득찬은 “나도 진짜 많이 생각하고 내린 결론이야. 그래도 내 친동생이잖아. 숨긴 건 진짜 미안하다”라며 털어놨다.

조득찬의 말대로 조재찬(남현우)은 최엄지를 죽였다고 자수했다. 그러나 이강민(서지훈)은 조재찬의 진술이 달라지는 것을 수상하게 여겼으며 목솔희와 함께 조득찬을 의심했다.

결국 목솔희는 조재찬을 설득해 조득찬이 사무실에 증거를 숨겨놨다는 것을 알아냈다. 목솔희는 사무실에 잠입해 증거를 찾았고, 조득찬이 김도하를 좋아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

이때 목솔희는 조득찬과 마주쳤다. 목솔희는 김도하를 좋아하는 사실에 대해 언급했고, 조득찬은 “맞아요. 나 도하 좋아해요. 다 인정할게요. 그 이야기 제발 도하한테 하지 말아요. 부탁이에요”라며 사정했다.

김도하는 “이게 다 무슨 소리야? 형. 여태 그래서 내 옆에 있었던 거야?”라며 따졌고 조득찬은 충격에 빠졌다. 김도하는 “그럼 엄지도 그런 이유로”라며 다그쳤다.

한편,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 없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와 비밀을 가진 ‘천재 작곡가’ 김도하가 만나 펼치는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이지민 기자 jsz1077@naver.com /사진= ‘소용없어 거짓말’ 방송화면 캡처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