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민 쫓아가 “욕하는 건 범죄” 경고…與 “그걸 아는 분이 형수 욕설?”

투데이신문
|
2022.05.19 오후 06:58
|

이재명, 시민 쫓아가 “욕하는 건 범죄” 경고…與 “그걸 아는 분이 형수 욕설?”

욕설을 뱉은 시민 차량으로 접근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사진출처=유튜브 이재명]

【투데이신문 박세진 기자】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운동 중 욕설한 시민을 향해 “욕하는 건 범죄행위”라고 경고했다. 이에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맞받아쳤다.

이 위원장은 지난 18일 인천 계양구 임학동 일대에서 선거운동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와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도 있었다. 당시 이 위원장 지지자들은 뒤따르며 함께 했다.

하지만 이날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 속에는 지나가는 차량에 탑승한 한 시민이 창문을 내리고 이 위원장을 향해 욕설을 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차량에 탑승한 시민이 욕설을 내뱉자 이 위원장은 해당 차량을 뒤쫓았다. 이어 시민을 향해 “욕하는 것은 범죄행위”라며 “다 채증 돼 있으니까 조심하시라”고 경고했다.

해당 영상이 SNS를 타고 일파만파 퍼지자 박대변인은 이를 공유하며 “이번에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라고 이 위원장을 정조준했다.

박 대변인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반문했다. 이어 “유권자와 투닥이며 감정싸움이나 하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다. 그만큼 초조하시다는 의미”라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에도 이 위원장은 유세 도중 “계양이 호구냐”는 시민의 항의에 “제지하지 말고 하고 싶은 이야기 하세요”라고 맞받아쳐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박세진 기자 [wls@ntoday.co.kr]

서울우유, 일부 치즈제품 표시기준 위반…식약처 “행정처분 의뢰”
일부 베이킹파우더, 알루미늄 함량 높아…소비자원 “표시량 개선해야”
인권위 “선거 과정에서 혐오 표현 사라져야”
‘일회용컵 보증금제’ 시행 앞두고 업주들 분노…정부, “지원방안 검토 중”
바인그룹 위캔두, 평택서 3년 만에 오프라인 위캔두 과정 진행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6
+1
35
+1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