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일 회의감 든다”… 태사자 김형준, 수척해진 근황 ‘충격’

머니S
|
2022.05.20 오전 10:33
|

“택배 일 회의감 든다”… 태사자 김형준, 수척해진 근황 ‘충격’

 

태사자 김형준이 택배 아르바이트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는다. /사진=채널S 제공

태사자 김형준이 택배 아르바이트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는다.

20일 채널S ‘신과 함께 시즌 3’에는 1세대 아이돌 NRG 노유민, 천명훈과 태사자 김형준, 박준석이 ‘신카페’를 찾는다.

이날 김형준은 택배 아르바이트에 대한 근황을 전한다. 그는 “회의감이 많이 든다”며 속 시원하게 말하기 힘든 고충를 털어 놓는다. 주위에 안타까움을 불러온 그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울러 태사자 김형준은 같이 출연한 NRG와 토크 빅 매치를 벌인다. 그는 사전 녹화에서 “무슨 일이 있어도 누룽지(NRG)는 이겨라”라며 데뷔 당시 NRG를 견제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NRG 천명훈은 “1등 한 적은 있나?”라고 받아쳐 두 그룹의 유치찬란한 대격돌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믿었던 동생 노유민의 깜짝 폭로에 충격을 받은 천명훈의 모습도 포착됐다. 거침 없는 노유민의 폭주를 본 이용진은 “이제 구도가 3대 1인데?”라고 토크 중계에 나서 주위를 빵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신과 함께’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화려한 전성기를 가진 스타들과 황금기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간 라떼 토크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전은지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4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