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제 그릇 맞은 이재명 “폭력, 범죄지만…선처 바란다”

뉴스1코리아
|
2022.05.22 오후 06:27
|

철제 그릇 맞은 이재명 “폭력, 범죄지만…선처 바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인천 계양구 계산3동 일대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인천 선거유세 도중 시민이 던진 철제 그릇에 맞는 사고를 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가해자에 대해 “선처를 바란다”고 22일 밝혔다.

이 위원장 측은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이 후보는 자신에게 철제 그릇을 던진 가해자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과 관련해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구속영장 신청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폭력 등 선거방해 행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범죄다. 이번을 계기로 다시는 누구에게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다만, 이번 만큼은 선처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 20일 오후 9시35분쯤 인천 계양구 계양구청 앞 먹자골목 일대 상가를 돌며 도보 인사를 하던 중 한 60대 남성 A씨가 던진 철제 그릇에 맞았다.

이에 이 위원장 측은 경찰을 불렀고, A씨는 유세 현장에 질서유지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곧바로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이 위원장은 크게 다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의 상황 수습 후 곧바로 거리 유세를 이어갔다.

경찰은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ddakbom@news1.kr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4
+1
1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