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목숨 달렸다”… 하연수 언론사 상대 고소장을?

머니S
|
2022.05.24 오후 04:05
|

“사람 목숨 달렸다”… 하연수 언론사 상대 고소장을?


일본 유학길에 오른 배우 하연수가 언론사를 향해 분노를표했다. .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가 일부 언론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하연수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언론이 할 수 있는 순기능이 그게 최선이냐”라며 “스폰서, 인성, AV, 욱일기, 페이스북에서 팬들과의 싸움 등 없던 사실로 고통주고 아니면 말고 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무소속이기 때문에 언론사 고소는 더욱 간편하다고 생각한다”며 “기자들, 그간 충분히 하지 않았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하연수는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잘못된 사실로 저에게 고통을 줬던 특정 매체들 전부 기억하고 있다”며 “기사를 쓸 때는 양심적으로 팩트 체크 부탁드린다. 사람 목숨이 달렸다는 거 아시지 않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연수는 최근 소속사 앤드마크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고 일본으로 떠났다. 포털사이트 내 프로필이 삭제돼 연예계 은퇴설이 제기됐으나 하연수는 SNS 댓글을 통해 간접적으로 은퇴설을 부인했다.

김유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5
+1
17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