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브로커’, “실망스럽다” vs “역시 고레에다”

머니S
|
2022.05.27 오후 03:35
|

베일 벗은 ‘브로커’, “실망스럽다” vs “역시 고레에다”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영화 ‘브로커’가 프랑스 현지에서 최초 공개됐다. 공개 직후 12분 간의 기립 박수를 받으면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반면, 일부 외신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놓는 등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영화 ‘브로커’ 감독과 출연진이 지난 26일(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브로커’ 공식 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이지은, 이주영, 강동원. /사진=로이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송강호·강동원·이지은(아이유) 등이 출연한 영화 ‘브로커’가 칸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가운데 극과 극 평가를 받고 있다. ‘브로커’는 아이를 키울 능력이 안 되는 미혼모 ‘소영'(이지은 분)이 아기를 입양시키기 위해 나서고, 입양 브로커 등과 동행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26일(현지시각) 오후 프랑스 칸 소재 팔레 데 페스티벌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진행됐다. 관객들은 ‘브로커’ 상영 종료 후 12분 동안기립 박수를 보냈으며, 주연 배우 이지은(아이유)은 눈시울을 붉혔다.

히로카즈 감독은 “식은 땀이 많이 났는데 드디어 끝났다”며 “팬데믹에 영화 찍기 힘들었는데 모든 팀이 이렇게 다 함께 해주시고 영화를 정상적으로 나눌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작품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으로 완전히 갈리고 있다. “고레에다 감독 영화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던 실수”라는 혹평이 나온 반면 “기대했던 결과물을 내놨다”는 호평도 나왔다.

미국 버라이어티는 “‘브로커’는 관객이 아이를 사고파는 일에 관련된 모든 사람에게 공감하고, 가장 인간적인 결론가지 따라가게 만든다”고 했고, 영국 영화 매체 스크린데일리는 “고레에다 감독은 여전히 절제된 감정의 대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브로커’에 대해 “가족을 넘어 삶의 근본적인 측면, 영혼의 연결에 대한 희망으로까지 이야기를 확장해 간다”고 평했다.

반면 영국 가디언은 ‘브로커’에 2점(5점 만점)을 부여하면서 “근본적으로 어리석고 지칠 정도로 얕다”고 평가했으며, 텔레그래프 역시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의 가장 실망스러운 작품일 수 있다”며 2점을 줬다.

김유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