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출신, 여성 폭행 기소유예…”피해자와 합의, 깊이 반성”

스포티비뉴스
|
2022.05.28 오전 11:39
|

잔나비 출신, 여성 폭행 기소유예…”피해자와 합의, 깊이 반성”

▲ 잔나비 드러머 윤결. 출처ㅣ잔나비 공식 SNS
▲ 잔나비 드러머 윤결. 출처ㅣ잔나비 공식 SN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밴드 잔나비 출신 윤결이 여성을 폭행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윤결은 28일 자신의 SNS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장문의 글을 썼다.

윤결은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강남경찰서에 입건됐다. 이후 검찰에 송치된 그는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원호)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기소유예란 범죄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피의자의 나이, 범행 후 정황 등 여러 사유를 고려해 공소를 제기하지 않는 처분이다. 다만 범죄가 인정된다는 점에서 죄가 인정되지 않는 무혐의와는 구분된다.

그는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그리고 팀 멤버들과 저를 믿고 사랑해 주셨던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일부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도 있었지만, 모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한 것이므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라는 의미로 겸허하게 받아들였다”라고 일부 억울한 점도 있다고 했다.

윤결은 “그동안 사랑을 베풀어주신 여러분께 죄송하고 감사했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것이 도리라 생각하여 글을 남기게 됐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팀을 떠나게 되었지만, 잔나비의 드러머로서 보여드린 모습들은 거짓이 아니다.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다”라고 했다.

다음은 윤결의 글 전문이다.

다음은 윤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윤결입니다.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코로나 상황 등으로 예정보다 조사가 늦어져 이제야 입장을 밝히게 된 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그리고 팀 멤버들과 저를 믿고 사랑해 주셨던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저는 그간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으며, 피해자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로 사건을 마무리했습니다.

일부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도 있었지만, 모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한 것이므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라는 의미로 겸허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잔나비의 수많은 무대와 앨범 속에 제 연주의 흔적이 남아있는 만큼, 숨거나 도망치지 않고 그동안 사랑을 베풀어주신 여러분께 죄송하고 감사했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것이 도리라 생각하여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팀을 떠나게 되었지만 잔나비의 드러머로서 보여드린 모습들은 거짓이 아니었습니다. 팬 여러분과 함께한 순간순간은 여전히 저에게 소중한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잔나비에 합류한 2015년부터 지금까지 돌아보면 음악만큼이나 운동을 좋아한다고 농담 섞인 오해도 간혹 받았습니다.

종종 지치는 마음이 들거나 음악에 대한 권태가 온 적도 있었지만 음악에 대한 마음과 팬 여러분을 향한 마음만은 진심이었습니다. 여기에는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마음을 전합니다.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윤결 올림

장진리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