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인기에’ 여기저기서 무단 도용…이커머스, 단속 나선다

뉴스1코리아
|
2022.05.28 오후 04:43
|

‘김건희 인기에’ 여기저기서 무단 도용…이커머스, 단속 나선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3/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착용한 패션 아이템이 매번 화제를 모으면서 국내외 온라인 쇼핑몰 등 이커머스에서 김 여사의 이름과 사진이 무분별하게 도용되자, 각 플랫폼들이 대응에 나섰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SSG닷컴은 지난 24일 김 여사 사진을 상품 판매에 활용한 셀러(판매자)들에 대해 이용제한 조치를 내렸다.

SSG닷컴 측은 “최근 초상권 및 명명권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셀러분들께 고지를 드리고, 이를 어긴 상품에 대해서는 수정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국내 최대 온라인 배송업체 쿠팡도 마찬가지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쿠팡에서 ‘김건희’를 검색하면 김 여사의 얼굴 사진을 상품 설명에 사용한 판매자들을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이제는 모두 삭제됐다.

이날 쿠팡 측은 “이 외에도 자사는 전담인력, 첨단 AI, 24시간, 전과정 모니터링으로 위조, 불법 상품을 차단하고 있다”며 “시스템상 규정을 어긴 상품이 잠시 페이지에 오픈될 수 있지만 모니터링 과정을 거쳐 삭제 혹은 수정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김 여사가 착용한 패션 아이템과 일상이 화제가 되면서 김 여사가 착용한 옷, 아이템, 가방, 안경 등은 물론 사진 속 테이블 위에 놓인 휴지까지 주목을 받았다.

이에 국내외 이커머스에서는 ‘김건희’를 검색하면 김 여사의 이름을 무단으로 도용한 상품이 무려 1만 개 이상이 나올 정도였다.

유명인이 스스로 해당 상품의 홍보 모델 활동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당사자의 사진 혹은 이름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초상권 또는 저작권, 명명권 등을 침해하는 명백한 불법행위다.

sy153@news1.kr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5
+1
2
+1
33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