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셀프주유소 직원 무릎 꿇리고 폭행한 갑질부부

경기연합신문
|
2022.06.28 오후 06:03
|

70대 셀프주유소 직원 무릎 꿇리고 폭행한 갑질부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셀프주유소에서 일하는 70대 직원을 무릎꿇리고 폭행한 이른바 ‘갑질’한 손님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직원이 손님에게 무릎 꿇리고 맞았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셀프 주유소를 운영하는 사장이라고 밝힌 A씨는 “최근 한 부부가 주유하러 왔다”며 “여성분이 IC 카드 투입구를 찾지 못해 헤매고 있었다.

이때 옆에 있던 남성이 차에서 내려 직원을 호출했지만, 당시 직원 B씨는 사다리 작업 중이라서 바로 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작업을 마친 B씨가 부부에게 다가가 카드 넣는 곳을 설명해주자, 남성은 돌연 “기계가 왜 이렇게 만들어졌느냐”며 신경질 내기 시작했다.

B씨가 “기계적인 부분은 어쩔 수 없다”고 답하자 남성은 주유소 내 사무실에 들어와 행패 부리기 시작했다. 남성은 다른 직원도 따라다니며 위협을 가했다.

결국 B씨가 남성 차량에 직접 기름을 넣어줬지만, 남성은 또다시 소리를 지르며 B씨의 멱살을 잡고 “무릎 꿇어라”고 명령했다. 남성의 아내도 B씨 어깨를 치며 “무릎 꿇고 빨리 끝내자”고 회유했다.

결국 B씨는 남성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이때 남성은 B 씨의 뺨을 2대 때리고, 무릎을 꿇고 있던 B 씨의 허벅지도 발로 2번 밟았습니다. 남성이 B 씨를 폭행하는 모습은 주유소 내 CCTV에 그대로 포착됐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CCTV 확인 후 상황을 파악한 A 씨는 해당 남성을 주유소 근처 경찰에 신고했다. B 씨는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보냈다.

신고가 접수되자 가해 남성은 경찰을 통해 “사과하고 싶다”며 의사를 밝혀왔고, 하지만 사과 대신 연락을 받은 A씨에게 자신이 임대아파트에 살고 있어 돈이 없으니 “위로금 50만원으로 끝내자”며 뻔뻔한 요구를 했다.

또 A 씨는 이 남성의 사과가 ‘형식적인 사과’로 느껴졌다고 했다. A 씨는 “전화를 시작하자마자 사과보다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어서 화가 나는데 직원이 부르는데 오지도 않아서 화가 났다는 변명으로 말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B 씨는 10년 넘게 저희와 함께 일하신 분으로 연세가 70세가 넘는다”며 “항상 열심히 일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데 사장으로서 이런 일을 겪게 해 드려 죄송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B 씨가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고, 주유 일을 하는 것에 대해 회의감이 드실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A 씨는 “저는 사장으로서 저희 직원에게 병원 치료든 민형사 소송이든 어떤 도움이라도 다 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을 겪지 않게 하고 싶다”며 “현재 지속적으로 가해자가 주유소로 불쑥 찾아와 B 씨를 당황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에 B 씨가 합의를 원치 않는데도 불구하고 가해자가 자꾸 찾아온다고 통지한 상태”라고 상황을 전하며 도움을 청했다.

한편 70대 주유소 직원을 폭행한 갑질 손님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비난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여혜민 기자 [cherry11@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1
+1
2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