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자취방서 샤워한 ‘카니발 가족’…”뒤늦게 찾아와, 카메라 보자 도망”

뉴스1코리아
|
2022.06.29 오후 06:56
|

女자취방서 샤워한 ‘카니발 가족’…”뒤늦게 찾아와, 카메라 보자 도망”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강원도 고성에서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무단침입하고 쓰레기도 투척한 일가족이 뒤늦게 사과하러 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일가족 무단 침입 사건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글에 따르면, A씨가 한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던 중 문제의 일가족 중 3명이 등장했다. 다만 이들은 카메라를 보고 깜짝 놀라 바로 사라졌다가 A씨가 집에 없을 때 다시 찾아왔다.

A씨는 “이들은 옆 가게를 운영하는 삼촌에게 내가 어디에 있는지 묻고 갔다”며 “삼촌이 누구냐고 묻자 ‘카니발 3인방입니다’라고 대답했다더라. 결국 삼촌한테 쌍욕 먹고 도망갔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이들 가족은 옆 가게에 전화를 걸어 “피해 여성분이나 가족분들은 좀 만날 수 있냐. 사과 드리고 싶어서 근처에 있다”고 말했다.

이에 삼촌은 “같잖은 소리 하지 말고 가라. 당신네 같으면 여기 있겠냐”며 “조카네 형님 성격에 합의 같은 거 없다. 사과도 안 받으니 더러운 꼴 보지 말고 그냥 가라”고 이들을 돌려보냈다.

A씨는 “선처는 없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그는 “딸이 직접 고소했다. 내가 딸 팔아서 장사하겠냐”며 “부자는 아니지만 그런 돈 안 받아도 먹고 사는 데 지장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집을 계기로 이슈돼서 기왕 이런 김에 관광지 내 현지인들 조금이나마 편했으면 하는 게 목적”이라고 전했다.

A씨 딸 자취방 구조. 문을 열면 바로 우측에 방과 정면에 화장실이 보이는 구조다.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A씨 딸 자취방 구조. 문을 열면 바로 우측에 방과 정면에 화장실이 보이는 구조다.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또 ‘현관을 왜 열어두고 다니냐’는 질문에는 “건물이 30년도 훨씬 넘은 옛날 집이다. 주택과 붙어 있지만, 화장실이 외부에 있는 구조고 리모델링하면서 앞에 문을 하나 더 설치한 것”이라며 “이 문은 현관 겸 옆 가게 비상구다. 가게 환기할 때 현관을 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소 건은 잘 진행되고 있다. 결과 나오면 바로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A씨는 홀로 자취하고 있는 딸에게 “누가 집에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화장실에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목욕 용품을 사용해 씻고 나갔다”는 연락을 받았다.

깜짝 놀란 A씨가 CCTV를 확인한 결과, 흰색 카니발 차량을 탄 일가족이 물놀이를 갔다 온 뒤 A씨의 딸 집에 무단침입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들은 화장실을 엉망으로 사용하고, 떠나기 전 차 안에서 쓰레기를 챙겨 A씨 딸 집 앞에 버리고 갔다.

A씨는 “성인 남자 셋, 성인 여성 한 명, 갓난아기 한 명,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아이 두 명이었다”며 “성인 남자1이 화장실을 발견해 사용한 뒤 다른 이들에게 알려줬고, 성인 남자2는 차량 운전자로 커피 3잔을 버리고 갔다. 성인 남자3은 애들 데리고 들어가서 씻긴 사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A씨의 딸 자취방 화장실 앞에는 ‘관계자 외 출입금지’, ‘CCTV 녹화 중’이라는 문구가 붙어 있음에도 일가족이 무단 침입해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sby@news1.kr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4
+1
6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