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카페가 그렇게 불편하신가요?

MK스포츠
|
2022.07.04 오후 08:13
|

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카페가 그렇게 불편하신가요?

뜨거운 관심이 불편한 시선으로 돌아왔다. 제주도에서 카페를 오픈한 이효리-이상순 부부도, ‘동상이몽’에 출연해 앤디와의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한 전(前) 제주 MBC 아나운서 이은주도 따가운 시선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1일 카페를 오픈했지만, 단 이틀 만인 3일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도 손님들과 기념사진을 찍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픈 동시에 카페에 인파가 몰렸기 때문. 이를 지속할 경우 인근 주민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재정비차 쉬기로 했다.

카페 측은 2일 SNS를 통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우선 계정으로 공지하겠다”고 공지했다.

사진=이상순 SNS, <동상이몽> 캡쳐
사진=이상순 SNS, <동상이몽> 캡쳐

이러한 소식이 이슈가 됐고,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주도 카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상순 씨는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 씨는 커피숍 손님들하고 사진 찍어준다는 건 엄청난 경쟁력”이라며 “이러면 다른 주변 커피숍은 초토화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생활 같지만 대부분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 말리는 ‘생계현장’”이라며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연 것. 이효리 씨나 이상순 씨는 재벌 딸들 못지않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낫고 사회적 영향력도 더 큰 공인이다.

이효리 이상순 씨, 꼭 카페를 해야겠냐”고 날카롭게 비판했다. 한편 그룹 신화 앤디의 아내 이은주는 ‘동상이몽’ 이후 악플을 받자, 결국 SNS에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2일 이은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쁜 시선으로 응원해주시는 분들. 제가 다 답장은 못 드리지만 정말 감사해요! 제가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게 쓴소리해주시는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입니다”라며 “예능에서도 예쁜 척, 잘하는 척 좀 하고 싶었는데, 오히려 제가 ‘못하는 척’을 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신 것 같아서요. 찐으로 못하는 게 많은 저를 돌아보게 되는 요즘”이라고 말했다.

이은주는 방송에서 계란 프라이를 해 본 적 없다고 고백, 요알못(요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의 모습으로 ‘설정 의혹’을 받았고, 이를 직접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그저 스쳐지나갈 수 있는 이슈였다. 하지만 뜨거운 관심만큼 이들은 향한 불편한 시선은 지나치게 뜨거웠다. 굳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야만 할까. 연예인을 바라보는 시선에도 적정선이 필요하다. 이들이 성장하고 불편한 부분이 달라질 수 있는 기다림이 필요할 때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mkculture@mkculture.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