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 제구가 안 잡힌다… “초반만 잘 넘기면” 사령탑 기대는 어긋났다

[광주=안호근 스타뉴스 기자] "조금 힘들어도 잘 버틴다."평균은 한다던 김종국 KIA 타이거즈 감독의 평가와는 달랐다. '국대투수' 이의리(21)에겐 스트라이크를 던지지는 너무 어려웠다.이의리는 8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