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익 은닉’ 김만배 측근 2명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대장동 사업에서 범죄로 얻은 수익을 숨기는 것을 도운 혐의를 받는 김씨의 측근들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오전 10시 화천대유 이사 겸 전 쌍방울 그룹 부회장 최우향씨를 약 3시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