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NE1 출신 방송인 산다라박이 과거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파격적인 고백과 앞날을 기약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그룹 2NE1 출신 방송인 산다라박이 과거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파격적인 고백과 앞날을 기약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그룹 2NE1 출신 방송인 산다라박이 그룹 활동 당시를 회상하며 말하지 못했던 비밀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산다라박·오윤아·양재웅·저스틴 하비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산다라박은 야자수 머리부터 반삭, 배지터 머리 등 강렬하고 독보적인 헤어스타일로 활동하던 2NE1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평소 분출하지 못한 것을 머리로 했던 것 같다”며 “데뷔 때부터 굉장히 파격적인 스타일을 많이 선보였다”고 밝혔다.

산다라박은 “2NE1 멤버들끼리 말한 게 ‘우린 무대에서 여자가 아니라 아티스트가 되자’고 했다. 근데 제가 사실 반삭을 했을 때 연애 중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다만 “무대에서는 카리스마 있게 보였지만 스케줄 후 메이크업을 지우고 파자마 차림이면 (반삭 머리가) 뭔가 좀 없어 보이고 흉측했다. 화려한 머리에 민낯으로 거울 보고 있으면 자신감이 떨어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당시 남자친구가 ‘이 머리도 예쁘다’고 말해줘 자신감을 찾을 수 있었다”며 전 연인과의 일화를 회상했다.

산다라박은 2NE1 해체 심경도 전했다. 그는 “(당시)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며 “회사 입장에서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했겠지만 멤버들 입장에서는 팬들 생각하면 계속 같이 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그 이후로 방송에서 그룹 이름을 꺼내면 안 될 거 같았다. 그때 제일 어두웠던 몇 년을 보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2NE1 재결합이 지금도 제 꿈”이라며 “소녀시대가 완전체로 나오는 걸 보면서 2세대도 죽지 않았다고 생각했다”고 희망을 내보였다.

서진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1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