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배송은 환불 안돼?”…고객 대응 정책 개선하는 명품 플랫폼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꼼수 할인과 가품 이슈 등으로 홍역을 치른 명품 플랫폼들이 일제히 고객 대응 정책 개선에 나설 전망이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발란·트렌비·머스트잇·오케이몰 등 4개 온라인 명품 플랫폼의 이용약관을 심사해 8개 유형의 불공정 약관 조항을 시정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