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사망보험’ 해지 안해줬다…납입금만 매달 100만원

머니투데이
|
2022.09.18 오후 12:57
|

박수홍 친형, ‘사망보험’ 해지 안해줬다…납입금만 매달 100만원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52)이 자신의 명의로 가입된 생명 보험을 다 해지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보험을 친형이 지분 100%를 보유한 법인으로 계약해서다.

계약을 해지하려면 친형의 동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7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친형이 박수홍의 생명 보험을 해지해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수홍의 친형은 앞서 동생 명의로 생명 보험 8개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한 보험의 수혜자는 친형이 100% 지분을 가진 회사였다. 특히 이 회사에는 친형의 자식이 임원으로 등재돼 있어 보험금을 함께 배당받을 수 있다.

박수홍은 뒤늦게 부당하게 가입된 보험 4개를 해지했다. 다만 2018년 5월 친형이 대표로 있는 법인 ‘메디아붐’으로 계약한 보험은 아직 해지하지 못했다. 친형의 동의 없이 보험을 해지하는 방법은 피보험자 지위 부존재 확인에 대한 소를 제기해 승소하는 것뿐이다.

이 보험은 매달 납입금만 101만 4000원에 이른다. 납입 기간은 10년으로 만기일은 2028년 5월이다. 9월 기준 앞으로 6996만 6000을 더 내야 만기를 채울 수 있는 셈이다.

이진호는 “형과 형수가 이 보험을 그냥 해지해주면 된다. 재판도 소송도 다 필요 없다. 그런데 박수홍 측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친형은 논란 석 달째 해지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형과 횡령 문제를 마무리 짓고, 그다음에 이 보험 정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MC 박수홍. 2019.8.18/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MC 박수홍. 2019.8.18/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MC 박수홍. 2019.8.18/뉴스1
이진호는 친형 측이 원금을 보장받기 위해 보험을 해지하지 않는 것일 수 있다고 봤다. 2018년 5월 가입 이후 54개월간 5475만 6000원을 납입했는데, 중도 해지하면 원금의 최대 50%까지만 환급받을 수 있어서다.

이진호는 “월 납입료도 박수홍의 출연료로 냈는데, 만약 해지하더라도 그 해지 비용을 누가 낼지 관심사다. 또 환급받은 보험료는 법인 통장으로 입금될 텐데, 박수홍이 이 돈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서부지법은 13일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박수홍의 친형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수홍은 앞서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검찰은 친형 측이 법인 자금을 횡령하는 한편 출연료 정산 미이행, 각종 세금 및 비용 전가 등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8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와 별개로 지난해 6월 친형 부부가 100억원 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미지급했다며 8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법원에 제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2
+1
41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