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서비스 줘라”던 중년 남성들, 2만2500원 ‘맥주 먹튀’

머니투데이
|
2022.09.27 오후 06:46
|

“안주 서비스 줘라”던 중년 남성들, 2만2500원 ‘맥주 먹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가게를 개업한 지 한 달 만에 이른바 ‘먹튀'(값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를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한 달 된 포차 먹튀’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광주광역시 용봉동에서 포차를 운영하는 A씨는 “개업한 지 이제 한 달 됐는데 벌써 먹튀를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글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년 남성 손님 3명이 A씨 가게에 방문했다. 이들은 “저번에 홍어 삼합을 먹었는데 안 맞아서 많이 남겼다”면서 “맞는 안주를 서비스로 줘라”라고 요구했다.

A씨는 이에 바지락탕과 달걀 프라이를 서비스로 줬다고. 이들은 이 무료 안주에 맥주 5병을 마셨고, 술을 마시는 도중 담배를 피우러 여러 차례 왔다 갔다 했다.

이후 A씨는 이들이 또다시 밖으로 나가는 모습에 당연히 담배를 피우러 간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A씨가 안쪽 단체 손님 서빙을 마치고 나왔을 때 가게 밖에는 아무도 없었다.

A씨는 “이거 일부러 그런 거 맞죠?”라면서 “처음엔 (남성들이) ‘누군가 계산했겠지’하고 그냥 간 거로 생각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의도적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금액은 맥주 5병인 2만2500원밖에 안 되는데 이걸 (소액이라) 신고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A씨가 올린 가게 내부 CCTV(폐쇄회로화면) 속 포착된 남성들은 셔츠에 정장 바지 차림으로, 식탁에는 다 마신 맥주 5병이 올려져 있다.

누리꾼들은 “소액이라도 신고해라” “무전취식은 범죄” “모르고 계산 못 했다는 건 변명” “바로 신고해야 두 번 다시 안 저런다” “왜 저러고 사냐” 등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1
+1
7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