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에 父 목뼈·두개골 골절…신도림역 뺑소니범 찾아요”

뉴스1코리아
|
2022.09.28 오후 12:45
|

“전동킥보드에 父 목뼈·두개골 골절…신도림역 뺑소니범 찾아요”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신도림역 부근에서 아버지를 치고 달아난 전동킥보드 뺑소니범과 목격자를 찾는다는 호소글이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왔다.

피해자 A씨의 자녀인 글쓴이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24일 오전 8시~8시10분 사이 신도림역 대림유수지 도림천 운동도로에서 발생했다.

이날 A씨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달려오는 전동킥보드와 충돌 후 정신을 잃었다.

이때 지나가던 보행자가 A씨를 일으켜 앉게 한 뒤 “정신 차리세요”라고 말하며 마스크로 다친 부위를 지혈해줬다.

킥보드 운전자가 킥보드를 버리고 도망가자 A씨는 “저놈 잡아라”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문제의 운전자를 잡을 수 없었다.

이 사고로 A씨는 앞니가 깨지고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갔으며, 좌측 쇄골 골절, 좌측 이마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글쓴이는 “단순 쇄골 골절 수술보다 목뼈 손상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 우려가 큰 상태”라고 전했다.

피해자가 사고 당한 현장. ('보배드림' 갈무리)
피해자가 사고 당한 현장. (‘보배드림’ 갈무리)

이어 “의사선생님 소견으로는 어깨와 목이 부러질 정도면 최소 시속 60㎞ 이상으로 달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라며 “공용 킥보드가 아닌 개인 킥보드였고, 속도 제어가 풀린 킥보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글쓴이는 “움직이지도 못하는 아버지 볼 때마다 너무 속상하고 분하다”라며 “우리 가족은 뺑소니범 못 잡을까 봐 답답하고 초조한 심경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상황을 봤다고 말하는 행인이 있었다고 한다. 사고를 목격하신 분은 꼭 연락 달라. 사례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시에 가족 단체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수술 후 통증과 금이 간 목뼈로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가족들은 범인이 잡히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누리꾼들은 “CCTV 확보가 시급하다”, “버리고 간 킥보드에서 지문부터 확보해라”, “빨리 잡히길 바란다”, “쾌유를 빈다”, “이래서 킥보드에 번호판 달고 면허 제도 도입해야 한다”, “킥보드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 등 공분했다.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피해자. ('보배드림' 갈무리)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피해자. (‘보배드림’ 갈무리)

sby@news1.kr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2
+1
9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