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악플러 고소 “가족 칼로 찌르겠다는 표현…참담한 심정”(전문)[공식]

MK스포츠
|
2022.09.29 오후 06:53
|

헨리, 악플러 고소 “가족 칼로 찌르겠다는 표현…참담한 심정”(전문)[공식]

가수 헨리가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헨리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29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가수 헨리가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사진=천정환 기자
가수 헨리가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하 전문.

몬스터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습니다.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jinaaa@mkculture.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1
+1
8
+1
46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