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시민 떨게 했다” 새벽 굉음, 北 맞불 대응 사격 낙탄이었다 [포착]

서울신문
|
2022.10.05 오후 06:38
|

“강릉 시민 떨게 했다” 새벽 굉음, 北 맞불 대응 사격 낙탄이었다 [포착]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4일 오후부터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4일 오후부터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4일 오후부터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강릉 제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4일 오후 폭발사고가 일어났다는 의혹은 군 당국의 미사일 훈련 도중 발생한 낙탄인 것으로 밝혀졌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했다”며 “새벽 1시쯤 실시한 연합 대응 사격에서 군은 ‘현무-2’ 탄도미사일도 발사했으나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낙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 피해는 없으며 군은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퍼진 영상이다. 엠바고로 인해 훈련 소식을 몰랐던 강릉 시민들의 문의가 4일 이어졌다.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퍼진 영상이다. 엠바고로 인해 훈련 소식을 몰랐던 강릉 시민들의 문의가 4일 이어졌다.

▲ 강릉 폭발 사고라는 제목으로 퍼진 영상이다. 엠바고로 인해 훈련 소식을 몰랐던 강릉 시민들의 문의가 4일 이어졌다.

앞서 자정부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난 듯한 화염이 치솟는 영상이 퍼졌다. 영상에는 미사일을 발사하는 듯한 형체가 포착되거나, 화재가 난 듯 붉은 하늘이 포착됐다. 강릉 현지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소리가 굉음이 발생했다는 제보가 이어졌고, 전날 오후 11시쯤 화재로 오인한 신고도 접수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이나 진위 여부는 알 수 없다.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이나 진위 여부는 알 수 없다.

▲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퍼진 영상이다. 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이나 진위 여부는 알 수 없다.

일부 카페를 통해 “군 가족이다. 관사엔 불시훈련한다고 방송이 나왔다”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미의 지대지미사일 대응사격 보도는 이날 오전 엠바고 사항이었기 때문에, 전날 자세한 소식을 알 수는 없었다. 이 때문에 미사일이 낙탄하면서 발생한 강한 섬광과 굉음에 놀란 강릉지역 주민의 문의가 관공서와 언론에 쇄도했다. 그러나 군은 ‘훈련’이라는 안내조차 없어 밤새 혼란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훈련 중 떨어진 미사일이 굉음을 내 강릉 시민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오전 7시 23분쯤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IRBM 1발을 발사했으며, 일본 열도를 통과해 4500여㎞를 비행했다.

강민혜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8
+1
5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