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부동산 전문가로 이름을 알린 한 업자가 공인중개사를 사칭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

13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최근 A씨는 강남구청에 의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수사를 의뢰받았다.

A씨는 과거 KBS ‘자본주의 학교’, ‘옥탑방의 문제아들’, SBS ‘집사부일체’, MBC ‘라디오스타’ 등 지상파 방송사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유명 연예인의 부동산 투자를 맡아온 전문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28년간 부동산 관련 업종에 종사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국 1% 자산가들의 부동산 재테크 파트너 1순위’ 등으로 자신을 홍보했다.

또한 서장훈, 소지섭, 이종석, 한효주, 이시영 등 연예인의 빌딩 구매 사례를 언급하며 자신이 고객의 자산을 “6조원 가량 불렸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방송을 통해 자신의 자산에 대해 밝히며 “집, 땅, 꼬마 빌딩을 뺀 자산이 500억”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원장으로 있는 부동산중개법인의 중개보조원이었다. A씨가 재직 중인 부동산중개법인의 대표는 A씨가 중개보조원이라는 점은 인정했으나, 그가 방송에서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는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공인중개사법에 따르면 공인중개사가 아닌 자는 공인중개사로서 중개 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하면 형사 처벌 대상으로 1년 이하의 징역,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A 씨 관련 민원은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접수됐으며 현재는 강남구로 이첩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구청 관계자는 “수사 결과에 따라 해당 방송국에 대해 안내 요청 등의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민지 기자 [taeng7573@gynews.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