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1 DB

같은 빌라 위층 이웃을 찾아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부평경찰서는 살인혐의로 A씨(50대)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50분쯤 인천 부평구 청전동 소재 빌라 복도에서 위층 주민 B씨(50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다투는 소리를 들은 B씨 가족의 신고로 A씨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가 평소 흡연·소음 문제로 B씨에게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인되지 않은 사안으로 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mrlee@news1.kr

(서울·인천=뉴스1) 이승환 기자, 박아론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