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에서 사라진 코다 자매…넬리 이어 제시카도 허리부상

그린을 읽는 제시카 코다.
그린을 읽는 제시카 코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중계방송 시청률을 떠받치는 코다 자매를 당분간 LPGA투어 대회에서 볼 수 없게 됐다.

코다 자매의 언니 제시카는 허리 부상이 낫지 않아 완치될 때까지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30일(한국시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알렸다.

제시카는 “작년부터 아픈 허리를 치료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지만, 안타깝게도 통증은 가라앉지 않았다”면서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완전히 회복해 건강을 되찾을 때까지 대회 출전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필드 복귀 시점을 못 박지 않아 이번 시즌을 사실상 접은 것으로 보인다.

제시카는 올해 7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두 번 컷 탈락에 한번은 기권했다. 최고 성적은 디오 임플란트 LA오픈 공동 18위였다.

이에 앞서 코다 자매의 동생 넬리도 허리 부상 때문에 당분간 투어를 중단했다.

젤리는 제시카와 달리 한 달가량 쉬고 다음 달 KPMG 여자 PGA 챔피언십부터 다시 투어에 나설 계획이다.

코다 자매는 LPGA투어에서 14승을 합작해 LPGA투어 최강의 자매 선수로 유명하며 큰 키와 빼어난 외모에 실력까지 겸비해 인기가 높다.

제시카는 LPGA투어에서 6번 우승했고, 넬리는 8승을 쌓았다.

khoon@yna.co.kr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