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주혁.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남주혁.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남주혁이 ‘학교폭력 논란’ 이후 대면으로 진행된 첫 공식 행사에 참여해 입을 열었다.

남주혁은 1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리멤버’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그는 “(2년 전에 촬영한) 영화 리멤버를 보면서 시간이 많이 흘렀다는 생각을 했다”며 “시간이 지나 영화를 보니 화면 속 저의 모습이 많이 어렸었구나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남주혁은 “첫 촬영 때 많이 긴장했다. 이후 현장에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줬고 그렇게 촬영하다 보니 재밌는 시너지가 크게 나왔던 것 같다”며 “촬영장 가는 길이 항상 기대되고 행복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앞서 남주혁은 지난 6월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제보자들은 남주혁이 학창 시절 일진 무리와 어울리며 친구들을 괴롭히거나 스마트폰을 가져가 마음대로 사용했고, 원하지 않는 스파링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학교폭력) 관련 내용을 남주혁에게 확인한 결과, 모두 사실이 아님을 파악했다”며 “사안에 대한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소속사는 첫 제보자와 최초 보도 매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오는 26일 개봉하는 영화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남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태병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