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송파구의 아파트 단지. 2022.9.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송파구의 아파트 단지. 2022.9.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아파트값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매수 심리도 위축되고 있다.

서울은 11개월 연속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은 상황이고,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도 80선이 붕괴됐다.

1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2주(1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6.9로 지난주(77.7) 대비 0.8포인트(p) 하락했다. 지난 2019년 6월2주(76.0)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는 0~100 사이면 매도세가, 100~200 사이면 매수세가 더 크다는 의미다.

서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3주(15일 기준) 99.6으로 기준선을 하회한 뒤 약 11개월 동안 기준선을 하회했다.

매수심리 위축으로 거래 절벽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된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겹치며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이다.

이번 주에도 서울 5개 권역 모두 매매수급지수가 하락했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포함된 동북권 매매수급지수가 70.4로 가장 낮았다. 지난주(71.0) 대비 0.6p 떨어졌다.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있는 서북권은 71.7에서 70.7로, 영등포·양천구 등이 속한 서남권은 84.8에서 84.2로 하락했다.

종로·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역 지수는 71.0에서 70.8로 내려갔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도 82.8에서 81.5로 하락했다.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는 79.4로 지난주(80.0) 대비 0.6p 떨어지며 80선이 붕괴됐다. 인천은 78.5에서 77.7로 내리며 70선을 굳혔고, 경기도는 81.7에서 81.3으로 지수가 하락했다.

전국적으로도 지수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전국 매매수급지수는 84.3에서 83.7로 내렸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88.3에서 87.6으로 하락했다.  

seunghee@news1.kr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