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경찰국 신설에 반발하는 경찰들의 집단 반발에 대해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에서 필요한 조치를 잘 해나갈 것이라고 보고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경찰국 신설 놓고 집단행동 예고했는데 어떻게 보시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24일) 기자들과 만나 ‘경찰국 신설에 관련한 대통령의 지시사항’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이 나설 사항은 아닌 것 같다. 경찰청과 행안부, 국무조정실 등이 해야 할 사항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 비서실장은 같은 자리에서 전국 총경급 인사들이 경찰국 신설 관련 대응 회의를 개최한 데 대해 “부적절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 아주 센 청이 3개가 있는데 검찰청과 경찰청, 그리고 국세청이다. 검찰청은 법무부에 검찰국이 있고, 국세청은 기획재정부에 세제실이 관장하고 같이 하는 데 경찰만 없다”라며 “경찰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고 해서 힘이 아주 세지는데, 3개 청 중에 아마 힘이 제일 셀지도 모른다”고 경찰국 신설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첫 국회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장관들에게 당부할 사항에 대해서는 “대정부질문이라는 게 국회의원에게 답변하는 것도 있지만 국민들에게 설명하는 것”이라며 대정부질문에 참석하는 국무위원들에게 “국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분회의장에서 열리는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질의에 나선다. 여기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출석할 예정이어서 경찰국 신설 문제를 두고 여야가 강하게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을 마친 뒤 로비에 새로 걸린 그림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을 마친 뒤 로비에 새로 걸린 그림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한편 이날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이 진행된 용산 대통령실 1층 양옆 벽면에는 발달장애 작가들의 작품 7점이 처음 전시됐다.

윤 대통령은 짧은 문답을 마치고 집무실로 올라가려다가 다시 로비로 돌아와서는 그림과 그림 옆에 적힌 작가들의 이름을 하나씩 살펴봤다.

윤 대통령은 강선아 작가의 ‘해바라기2’ 작품을 보면서는 “같은 그림 사서 대검(찰청)에 걸어놓으려고 했는데, 작은 것 하나”라며 “접견실에 얼굴 많이 그림하고 비슷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1층 로비에는 희망과 도약,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 등을 기조로 한 작품들이 앞으로도 계속 전시될 예정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yooss@news1.kr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김일창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