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5개 도시서 오디션…”세계적인 슈퍼 걸그룹 탄생 기대”

JYP엔터테인먼트 로고
JYP엔터테인먼트 로고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JYP엔터테인먼트(JYP)가 미국 현지 레이블과 손잡고 K팝 시스템에 기반해 새 걸그룹을 육성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JYP는 미국 유니버설 뮤직 산하 리퍼블릭 레코드와 협업해 미국과 캐나다 등 영어권 중심으로 활동할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A2K’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JYP는 데뷔 후보생 선발을 위해 9월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를 시작으로 14일 시카고, 17∼18일 뉴욕, 20일 댈러스, 23∼25일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5개 도시에서 오디션을 열 예정이다.

오디션을 통과한 후보생들은 이후 한국 JYP 본사에서 트레이닝을 받는다.

JYP와 협업하는 리퍼블릭 레코드는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위켄드, 드레이크, 포스트 말론, 존 레전드, 릴 웨인 등이 포진한 레이블이다.

JYP는 2020년 트와이스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리퍼블릭 레코드와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은 이후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은 “A2K는 저와 JYP에 가장 큰 프로젝트”라며 “K팝 시스템을 통해 미국 아티스트를 만드는 이유는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라는 것 외에도 나 역시 미국의 모타운 레코드(Motown Records)를 기반으로 JYP를 설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모타운 레코드는 스티비 원더, 마빈 게이 등이 소속됐던 레이블이다.

만티 립먼 리퍼블릭 레코드 회장은 “JYP의 비상한 가치와 음악적 노하우가 미국 아티스트들에게 접목된다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세계적인 슈퍼 걸그룹이 탄생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리퍼블릭 레코드 로고
리퍼블릭 레코드 로고

hu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2/07/26 08:17 송고

안정훈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