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영식이 급발진 프러포즈를 한다.

19일 방송하는 SBS PLUS와 ENA PLAY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영식이 옥순을 향해 결혼까지 염두에 둔 진지한 고백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옥순과 데이트에 나선 영식은 “옥순이밖에 없다. 말을 많이 아끼고 싶다”며 “점점 더 좋아지는 걸 느낀다, 옥순이가 더 보고 싶고”라는 달콤한 말들로 사랑을 속삭인다.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영식이 급발진 프러포즈를 한다. 사진=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영식이 급발진 프러포즈를 한다. 사진=SBS PLUS, ENA PLAY

‘나는 SOLO’ 출연 후 ‘그대’, ‘어이구, 애기야’ 등 주옥 같은 유행어를 탄생시킨 영식표 달달 멘트에 MC 데프콘-이이경은 ‘영식 홀릭’을 선언한다. 이이경은 “저 워딩 너무 듣고 싶었다”라며 ‘잇몸 만개 미소’를 숨기지 못하고, 데프콘은 “영식씨 더 해줘, 나 이제 영식씨 홀릭이야”라고 고백한다.

영식의 ‘불도저급 고백’에 옥순 역시 “첫날부터 마음이 통해서 (감정의) 기복이 없다. 촬영이라는 걸 잊을 때도 있다”고 화답한다. 이에 영식은 “옥순이가 꼭 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아이, 예뻐라~”라며 달달한 ‘볼 터치’로 ‘굳히기’에 들어간다.

나아가 영식은 “일단 3개월만 한 번 사귀어보자”며 “단순히 여자친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가정을 이룰 수 있는 중요한 사람을 모셔오는 것”이라며 재혼까지 염두에 둔 진지한 마음임을 강조한다.

하지만 밝은 웃음을 잃지 않던 옥순은 영식의 계속되는 어필에 점점 얼굴이 굳어지더니 결국 말문을 닫는다. 옥순의 표정 변화를 진지하게 지켜보던 이이경은 “중요한 얘긴데 옥순 씨는 (영식의) 눈을 안 보고 음식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날카롭게 지적한다. 과연 옥순에게 어떤 심경 변화가 생긴 것인지 초미의 궁금증이 쏠린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mkculture@mkculture.com)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