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후기에 인신공격성 댓글을 남긴 사장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고객 후기에 인신공격성 댓글을 남긴 사장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고객 후기에 인신공격성 댓글을 남긴 사장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천의 한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이 아닌 다른 음식이 배달 돼 항의한 뒤 불만 후기를 남겼다가 인신공격을 당했다는 주장이 전해졌다.

지난 2일 한 여성 중심 커뮤니티에는 “정당한 요구를 했음에도 사과는커녕 음식도 못 먹고 돈도 돌려받지 못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지난달 31일 저녁, 평소 자주 이용하던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물회와 김치전을 주문했다. 그러나 배달 온 음식은 김치전이 아닌 파전이었다.

A씨는 음식 사진을 촬영해 식당 사장에 문의했다. 그러자 사장은 “김치전 부치는 걸 내가 봤다. 저거 김치전 아니냐”라며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듯 답을 했다고 한다.

A씨는 재차 항의했고, 돌아온 답은 “(돈을) 다시 부칠 테니 다음부터 다시는 (이 식당에서) 시켜 먹지 말라”였다고 한다.

황당한 A씨는 배달앱 고객센터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고 상담원을 통해 자정에 김치전 금액(1만3000원)에 대해서만 환불해준다는 답을 받았다.

사장이 김치전이라고 우겼던 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장이 김치전이라고 우겼던 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장이 김치전이라고 우겼던 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식당 사장이 파전 값을 환불하면서 보낸 이 이름에 겁나아깝다라고 적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식당 사장이 파전 값을 환불하면서 보낸 이 이름에 겁나아깝다라고 적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식당 사장이 파전 값을 환불하면서 보낸 이 이름에 겁나아깝다라고 적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제시간에 돈은 들어오지 않았고 한 번 더 고객센터에 전화한 뒤에서야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들어온 돈은 1만3000원이 아닌 1만1700원. 게다가 입금자명은 ‘겁나아깝다’였다. 수수료를 자체적으로 제외하고 보낸 사람 이름을 통해 A씨를 조롱한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이다.

화가 난 A씨는 배달앱에 관련 내용과 함께 리뷰 1점을 남겼다. 그러자 사장은 해당 리뷰에 “목소리와 말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것”이라며 인신공격성 댓글을 적었다.

A씨는 “본인 돈이 그렇게 아까웠으면 다른 사람 돈도 아까운 줄 알아야 한다”며 “다른 사람들은 나와 같은 경험 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장사 그만하고 싶은 거 같다”, “망했으면 좋겠다”, “여기 음식 상태 별로던데”,”이상한 리뷰한 두개가 아닌데 손님 있는 게 신기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식당의 다른 후기를 갈무리해 공유했다. 해당 리뷰에도 사장은 다소 황당한 댓글을 남겼다. 별 5개를 준 후기에도 “전화기를 뺏어 버릴라”라고 적는가 하면 잘 먹었다는 후기에는 “돈 안 되는 거만 주문해 취소하려다 말았다” 등 답을 남겼다.

한편 최근에도 식당 사장이 소비자를 향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치킨은 맛있는데 치킨 무는 썩은 게 왔고 떡볶이는 불어서 아쉽다”는 내용의 후기에 사장이 “손님 얼굴이 불고 썩어서 그렇다”고 답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식당 사장은 관련 글을 모두 삭제하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올렸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주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