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DMZ생생누리. /사진=한국관광공사
파주 DMZ생생누리. /사진=한국관광공사

파주 DMZ생생누리. /사진=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 위치한 한반도 생태평화 종합관광센터와 연계한 실감미디어체험관 ‘DMZ생생누리’를 본격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DMZ생생누리는 비무장지대를 지속가능한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사와 파주시가 공동 협력해 조성한 체험관이다. 남북 접경지역에 위치한 3개 광역지자체와 10개 기초지자체의 공동 관광브랜드인 ‘DMZ평화관광’이 주제다. 공사는 지난해 11월 시범 개관해 현재까지 두 차례의 시범운영과 모니터링을 거쳐 콘텐츠 보완 작업을 완료하고 정식 운영에 돌입했다.

2층 규모의 체험관엔 비무장지대 및 접경지역의 역사와 생태환경, 상징성, 미래비전 같은 DMZ의 가치와 매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실감기술이 활용됐다.

우선 1층 체험관엔 백두대간, 백령도 등을 VR 시뮬레이터로 가상여행할 수 있는 ‘드론라이더’와 DMZ 사계절을 바닥과 벽면에 복합 연출한 ‘디지털 사계’, 직접 색칠한 동물들이 스크린에서 움직이는 ‘생생동물원’ 등이 있다. 2층 영상관에선 24m의 대형스크린을 통해 DMZ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DMZ생생누리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입장은 인터넷 사전예약과 현장 발권으로 가능하다. 이용요금은 성인 8000원이며 파주시민과 10개 접경지역(옹진·강화·김포·고양·연천·철원·인제·양구·화천·고성) 주민들은 특별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본격 운영에 맞춰 각종 이벤트도 준비했다. 8월9일부터 31일까지는 시간당 50명씩 무료 입장 혜택을 준다. 유료입장으로 전환되는 9월 1일부터 9월 11일까진 어린이 방문객(생후 37개월~초등학생) 500명에게 특별 제작한 DMZ생생누리 워크북을 선착순 증정한다.

제상원 공사 한반도관광센터장은 “주변 시설인 평화곤돌라, 캠프그리브스 등과 제휴해 방문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려 지역 관광활성화에 기여하고 해외시장 대상으로 방한 상품도 개발해 DMZ 접경지역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목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