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1 DB
© News1 DB

한 시민이 뺑소니 사고를 낸 뒤 도주한 운전자를 추격했다가 살인미수 용의자를 붙잡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SBS에 따르면 국가대표 수구선수 출신 이민수씨(43)는 지난 19일 오후 4시24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의 한 도로에서 접촉 사고를 당했다.

흰색 카니발 차량이 이씨 차량의 뒤쪽을 들이박은 것이다. 그러나 카니발 운전자는 중앙선을 넘어 도주하기 시작했고, 이씨는 경적을 울리며 쫓아가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카니발 운전자는 도망가는 과정에서 갑자기 핸들을 왼쪽으로 틀면서 오토바이를 치기도 했다. 당초 음주운전을 의심하며 카니발 운전자를 추격하던 이씨는 이때 카니발 차량 운전대에 피가 묻은 것을 발견했다.

이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카니발 차량 운전자가) 일부러 창문을 내리고 얼굴을 이렇게 하면서 보여줬다. 온몸이 다 피였다”고 설명했다.

이 사실도 추가로 경찰에 알린 이씨는 집요하게 카니발 운전자를 쫓아갔고, 궁지에 몰린 운전자는 인천 중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 안으로 들어갔다.

더 이상 도주가 불가능해지자 카니발 운전자는 흉기를 꺼내 자해를 시도했다. 이에 이씨는 119에 신고한 뒤 자신의 차량으로 도주로를 막았다.

(SBS 갈무리)
(SBS 갈무리)

이후 출동한 경찰은 뺑소니가 벌어진 지 약 10분 만에 카니발 운전자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알고 보니 이 운전자는 경찰이 쫓고 있던 살인 미수 용의자 A씨(40대·남)였다.

A씨는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에게 운전 교습을 시켜주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어 카니발 안에서 여성의 목을 조르고 어깨 등을 흉기로 찌른 뒤 도주하던 중 이씨의 차량을 들이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차량에서 탈출한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여성이 (카니발) 운전대에서 막 나왔다. 나와서 살려달라고 하면서 확 쓰러져버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살인미수와 뺑소니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여자친구가 경제적 어려움을 이해해주지 않아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어서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씨는 수구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했었다. 현재는 경기도청 수구팀 감독을 맡고 있다.

sby@news1.kr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