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겸 통역사 안현모가 남편인 음악 프로듀서 라이머의 은밀한 춤사위를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회원들의 댄스 DNA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춤 선생님으로 등장한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는 라이머에게 아내와 무슨 춤을 추고 싶냐고 물었다.

이때 안현모는 남편 라이머에 대해 “이 사람은 라틴이다. 집에서 맨날 이런 춤 춘다. 샤워하고 나와서 맨날 춘다”고 폭로했다.

이에 조갑경은 “보여줘!”를 연발했고, 차차차 음악이 흘러나왔다. 이에 라이머는 마지못해 스튜디오 중앙으로 나와서는 몸을 쓸어내리며 웨이브를 선보이는 등 치명적인 몸짓을 선보였다.

이를 본 배윤정의 남편 서경환은 한숨을 푹 내쉬며 “확실히 음악 하시는 분들은 다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음악 쪽이랑은 거리가 멀지 않나. 나나 잘하자고 생각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스튜디오에서 서경환의 속마음 인터뷰를 지켜본 라이머는 “저렇게 말씀해주시니까 몸둘 바를 모르겠다. 저는 제 몸짓을 보니 내 자신이 너무 징그럽다”고 말했다.

이에 라이머의 아내 안현모는 “옷 벗고 할 때 백 배 더 징그러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 함께한 가수 트루디 역시 남편인 야구선수 출신 이대은을 언급하며 “저희 남편도 샤워 끝나고 알몸으로 춤을 이렇게 비슷하게 춘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매주 월요일 밤 8시 40분 방영되는 ‘우리들의 차차차’는 부부들이 농도 짙은 댄스스포츠를 배우며 다시 한번 부부 관계에 로맨스 바람을 일으키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