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경기도 고양특례시 일산서구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 점퍼스' 창단식에서 허재 데이원스포츠 대표가 창단포부를 발표하고 있다. 2022.8.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5일 오후 경기도 고양특례시 일산서구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 점퍼스’ 창단식에서 허재 데이원스포츠 대표가 창단포부를 발표하고 있다. 2022.8.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동안 연예계 생활을 하다가 3년 만에 프로농구단 대표이사로 농구계에 돌아온 ‘농구대통령’ 허재 데이원스포츠 대표가 차별화된 팀 운영을 약속했다.

허 대표는 25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데이원스포츠의 고양 캐롯 점퍼스 창단식에 참석했다.

창단식 중에는 김성주, 안정환, 김숙, 전현무, 장윤정 등 허 대표와 절친한 연예계 인사들이 보낸 고양 캐롯 점퍼스의 창단 축하 영상 메시지가 소개되기도 했다.

이어 선수, 감독 시절 활약한 영상이 상영된 뒤 단상에 오른 허 대표는 “고양 캐롯 점퍼스를 프로농구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팀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내빈석으로 돌아가 유니폼 소개, 마스코트 소개 등 차분하게 창단식을 지켜본 허 대표는 구단기 전달식 때 김희옥 한국프로농구(KBL) 총재와 다시 한 번 단상에 올랐다.

김 총재로부터 구단기를 전달받은 허 대표는 힘차게 깃발을 펄럭이며 새 구단의 창단을 기념했다.

허 대표는 창단식이 끝난 뒤 취재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타구단과 다르게 운영하며 팬층을 넓히려고 여러 아이디어를 내는 중”이라며 “아직 팀이 초창기라 오래가지 못할 거란 우려도 있지만 열심히 하다 보면 명문구단이 될 것이다.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팀 전력에 대해선 “아직은 체력운동 위주로 진행해 전술적인 부분에서는 미흡할 것이다. 그러나 좋은 선수들이 많다. 이정현, 전성현 등 팀에 큰 도움이 될 선수들이 있다”며 “지금은 창단 초기로 어수선하지만 이제 안정감을 찾고 잘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단 홍보를 위해 방송 출연을 이어갈 수 있다고 했었던 허 대표는 “많은 연예계 동료들이 오늘 창단을 축하해주기 위해 영상을 보내줬다. 이들을 모아서 회식이라도 한 번 해야할 것 같다”고 웃었다.

25일 오후 경기도 고양특례시 일산서구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 점퍼스' 창단식에서 김승기 감독(가운데)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5일 오후 경기도 고양특례시 일산서구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 점퍼스’ 창단식에서 김승기 감독(가운데)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편 김승기 감독은 창단 첫 해 목표로 포스트 시즌 진출을 꼽았다. 김 감독은 “새 선수들에 대한 분석이 다 끝나서 이제 내가 이전 팀에서 추구하던 ‘많이 뛰는 농구’를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마음을 확인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올 시즌 우승은 쉽지 않겠지만 포스트시즌에는 반드시 진출해야 한다. 안 그러면 허 대표께 혼이 난다”며 “열심히 해서 2023-24시즌부터 우승에 도전하는 팀이 되겠다. 구단에서 보너스를 많이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웃었다.

eggod6112@news1.kr

(고양=뉴스1) 문대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