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방법원 /뉴스1 © News1
울산지방법원 /뉴스1 © News1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수레를 끌고 가는 60대 여성을 치어 중상을 입힌 20대 운전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판사 박정홍)은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울산 중구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2㎞가량 차량을 운전하다가 60대 여성 B씨를 들이받아 크게 다치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41%의 만취 상태였다. 이 사고로 B씨는 허리 등을 다쳐 전치 12주의 상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사고로 인해 피해자가 중상을 입었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minjuman@news1.kr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