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4기 진단을 받은 국악인 박정아가 근황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은 국악인 박정아가 근황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국악인 박정아가 유방암 4기를 받은 뒤 치료를 받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박정아와 그의 애제자이자 트로트 가수 김태연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박정아는 “암 환자 중 나만큼 바쁜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태연이와 미국 일정을 소화한 후 몸 상태가 나빠졌다”고 처음 암을 발견한 순간을 떠올렸다.

그는 “겁이 많아서 병원을 안 가고 있었는데 나중에는 도저히 죽을 것 같아서 갔더니 지난 2019년 유방암 4기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태연은 “예전엔 (박정아가) 마냥 강하기만 했는데 이젠 안타깝다”며 “선생님은 충분히 나으실 분”이라고 응원했다. 이에 박정아는 “태연이가 트로트를 하든 국악을 하든 내 제자이자 항암제”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아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이수자다. 그는 지난 2015년 김태연을 제자로 들여 ‘판소리 신동’으로 키웠다. 김태연은 지난 2020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최종 4위에 오르며 ‘트롯 신동’ 타이틀도 거머쥐었다.

서진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