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가 지난 7일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의 10만 번째 차량을 생산했다고 9일 밝혔다.

포르쉐 타이칸은 지난 2019년 9월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처음 생산을 시작한 이후 약 3년 만에 10만대 누적 생산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케빈 기에크(Kevin Giek) 타이칸 제품 라인 부사장은 “최근 반도체 부족, 코로나 확산의 어려움 속에서도 이처럼 빠른 속도로 10만대 생산의 이정표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포르쉐는 타이칸을 통해 전동화 시대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타이칸은 미국, 중국, 영국/아일랜드 3개의 개별 시장에서 가장 높은 수요를 기록했다. 스포츠 세단, 크로스 투리스모, 스포츠 투리스모까지 세 가지 바디 스타일을 제공하는 타이칸은 5개의 엔진 옵션으로 사륜, 후륜 구동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현행 타이칸 4S는 주행거리 513km이며 타이칸 터보 S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7분 33초의 기록으로 가장 빠른 전기 양산차로 등극했다. 국내에는 출시 계획은 아직 없다.

타이칸은 차량뿐 아니라 최첨단 생산 방식을 통해 지속가능성 및 디지털화 영역에서도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포르쉐는 새로운 기술과 공정을 특징으로 하는 첨단 생산 시설을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에 구축했다. 전기 파워트레인 생산에 사용되는 인공 지능(AI)의 ’머신 러닝’ 덕분에 카메라 시스템은 드라이브 넘버 스탬핑 및 기어박스 사전 조립 시 AI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기존의 모니터링 시스템보다 훨씬 더 정확한 품질 평가가 가능하다.

이 같은 과정은 후속 점검 과정을 줄여 생산 효율성을 강화한다. 자원 보존 공정 및 기술 영역에서는 로봇을 통한 에너지 회생이 대표적이다. 타이칸과 마찬가지로 제동과정에서 운동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 고성능 콘덴서를 통해 저장하고, 로봇이 생산 속도를 높이면 회생에너지를 다시 사용한다.

알브레히트 라이몰드(Albrecht Reimold) 포르쉐 AG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는 “타이칸은 제품은 물론, 생산 과정 역시 혁신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2019년 첫 생산 시작 이후, 포르쉐는 완전히 탄소 중립적인 방식으로 타이칸을 제조하고 있으며, 이제는 주펜하우젠과 라이프치히 공장의 모든 스포츠카 생산까지 동일하게 적용된다”며 “이는 ‘제로 임팩트 팩토리(Zero Impact Factory)’라는 비전을 위한 중요한 단계이며, 포르쉐에게 있어 지속가능한 생산은 스마트, 친환경, 효율성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신동민 shine@cnet.co.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