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지방법원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동부지방법원 © News1 이비슬 기자

자신의 딸에게 무속인이 되라고 했다는 이유로 무속인인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 한 6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9일 오후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병철)는 살인 혐의를 받는 60대 이모씨의 첫 재판을 열었다. 

풀색 수의 차림에 흰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타난 이씨는 내내 고개를 아래로 숙이고 있었다.

이씨는 지난 9월23일 0시쯤 서울 강동구의 주택에서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같은 날 오전 “누나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가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나가 내 딸에게 무속인을 하라고 종용해 다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변호인은 재판에서 “살해 혐의에 고의성이 없었다”면서 이씨의 딸과 숨진 친누나의 ‘신엄마’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변호인 측은 재판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피고인은 사건 전날까지 누나와 남한산성에 놀러간 정황이 있다”며 “살해 의도가 없었으며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이씨는 2016년 자신의 아내가 친누나와 신내림 문제로 다투다 폭행당해 숨진 사건을 이씨 자신이 저지른 것처럼 누나와 합의하고 2심에서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전과가 있었다. 

이후에도 친누나가 가족들에게 돈을 요구하거나 신내림을 받으라고 계속 요구하면서 갈등이 깊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죄를 덮어쓰면 돈을 달라거나 무당을 하라는 말을 하지 않겠다’고 누나에게서 각서까지 받았다”며 “그 뒤에도 무속인이 되라고 종용해 1년 전쯤 피고인도 두세 달가량 무당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6일 진행한다.

b3@news1.kr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