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의 남성 출연진이 화려한 스펙을 자랑했다.

9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에서는 남성 출연진의 나이와 직업이 공개됐다.

ad test (content 01)

먼저 영수는 1986년생으로 한국 나이 37살이라며 “성격은 차분하고 감정 기복이 별로 없다. 화가 없다. 마지막으로 화를 낸 게 언젠지 기억도 안 난다”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서는 “외과 전문의로 대학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형을 묻는 말에는 “외적으로 고양이상보단 강아지상을 좋아한다. 머리띠가 잘 어울리는 여성분한테 끌린다”고 말했다.

영호 역시 의사였다. 1989년생으로 34살이라는 그는 “저는 치과 의사다. 페이 닥터다. 올해 치과의사 면허를 땄다”고 밝혔다.

ad test (content 02)
/사진=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 PLAY ‘나는 솔로’영식은 재력을 과시했다. 그는 “1985년생으로 38살이다. 제 직업은 외국계 필름 기업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다. 아시아, 태평양을 담당하고 있다”면서도 “월급은 거들뿐이고 주식으로 낸 수익이 연봉 이상”이라고 어필했다.

이어 “강남, 서초, 송파의 신축 아파트로 들어갈 생각이다. 현재는 강남 청담동에 거주 중이다. 부모님이 땅을 조금 팔아 결혼을 적극 밀어주시기로 했다. 밀어주시면 적극 지원받을 생각”이라며 금수저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첫인상에서 훈훈한 외모로 화제를 모은 영철은 35살 은행원이었다. 그는 가발을 착용한 채 우스꽝스러운 장기자랑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장기자랑에서 의도한 게 있다. 평소에도 텐션이 높을 때가 있다. 이런 모습도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ad test (content 03)

광수는 39살 사업가였다. 그는 “엘리트 코스로 살아온 삶이 전혀 아니고 저는 수능 400점 만점일 때 120점이었다. 스펙 말고 실력, 잠재력으로 승부를 봐서 공기업, 외국계, 대기업까지 입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기업에 다니다 안 맞아서 3년 만에 그만두고 38살에 사업을 시작했다. 취업 교육 사업과 기업 채용 컨설팅 사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에서 대학까지 나왔다는 상철은 1990년생, 33살이었다. 그는 “고등학교 때까지는 농구선수였다. 미국에서 농구선수였다. 지금은 메이저리거 스카우터”라고 밝혔다.

ad test (content 04)

특히 술과 담배를 모두 하지 않는다고 밝혀 여성 출연진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주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1
+1
0
+1
3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