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2.10.20/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2.10.20/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시행령 미비를 이유로 대통령 기록물인 풍산개를 반환한 것과 관련해 “데리고 가서 정도 주고 잘 키우라고 해놓고는 어느 날 갑자기 ‘이거 불법으로 반출한 거다’라고 충분히 할 사람들”이라며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조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노무현 대통령 때 대통령 기록물을 반출했을 때 수사한다고 난리 치지 않았냐”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동해 사건(탈북 어민 북송 사건), 서해 사건(공무원 피격 사건) 같은 걸 봤을 때 문 전 대통령으로서는 ‘이 사람들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팩트를 뒤집는구나'(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법 위반으로) 걸면 걸린다. 지금까지 (윤 정부가) 했던 것으로 보면 충분히 그러고도 남는다는 생각을 (문 전 대통령이) 하시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통령이 시행령 개정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를 키울 경우 향후 윤 정부가 이를 문제 삼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에도 기록물 사본 반출 문제로 수사한 전례가 있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여당에서 ‘사룟값이 아까워 파양했다’는 주장을 펴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치졸한 대응이다. 제일 치사하지 않냐”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대통령실이 왜곡 보도를 이유로 MBC 기자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에 대해 “‘비행기 타지 마’, ‘너랑 안 놀아’, ‘너 안 끼워줘’, ‘너한테는 사탕 안 줘’, 참 치기 어리지 않나”라며 “온당치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불통, 오기”라고 평가했다.

한편 조 의원은 전날(9일) 검찰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를 받는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국회 사무실과 당사를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창피 주기 아니냐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정치자금이나 대선자금으로 몰고 가기 위해서는 여의도, 특히 정당 사무실과 국회 사무실, 이런 그림이 필요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hanantway@news1.kr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