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서울시의회 제공)
박유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서울시의회 제공)

서울시가 국가애도기간 마지막 날에서야 이태원 참사 분향소의 명칭을 ‘이태원 사고 사망사 합동 분향소’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로 변경한 것에 대해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10일 박유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정상훈 서울시 행정국장은 분향소 명칭을 마지막 날이 돼서야 바꾼 것에 대한 질타에 대해 “지적을 충분히 이해하고 모든 행정을 할 때 심사숙고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서울시는 참사 이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 합동 분향소를 설치하며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 분향소’라는 현판을 내걸었지만 국가애도기간 마지막 날인 지난 5일 ‘사고 사망자’라는 표현을 ‘참사 희생자’로 변경했다.

정 국장은 분향소 명칭 변경 이유를 묻는 박 의원의 질의에 “분향소 명칭을 바꾸기 전날, 합동분향소를 찾은 한 유족이 대통령, 서울시장의 화환을 넘어뜨리는 행위가 있었고, 대통령도 참사라는 표현을 쓰고, 행안부의 지침도 권고 사항에 불과하기에 명칭을 참사, 희생자로 바꾼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이 “서울시는 이태원 참사를 책임질 주체로써 행안부의 지침이 내려왔어도 그 지침을 거부했어야 했다”고 질타하자 정 국장은 지적을 이해한다며 추후 모든 행정에 있어 심사숙고해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선출직 공직자, 공무원 누구도 이태원 참사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일련의 과정에서 보여준 참담한 서울시 행정의 민낯을 철저히 반성하고, 천만 서울시민께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질의를 마무리했다.

potgus@news1.kr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