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헤브론 병원을 방문해 어린이를 안아주고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헤브론 병원을 방문해 어린이를 안아주고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캄보디아 총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윤석열 대통령과 접촉했고, 김건희 여사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캄보디아 소아 환자와 대화를 나눈 사실과 관련해 15일 대통령실과 외교부가 전후 사정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

의사 출신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윤 대통령은 11일 정상회담을 하고, 10일 만찬 공연 중에 훈센 총리와 밀접 접촉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훈센 총리의 확진 소식 이후 대통령과 여사에게 어떤 조치를 취했나”라고 질의했다.

이관섭 수석은 “저도 언론을 통해서 (훈센 총리가) 확진됐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아마 적절한 조치를 취했으리라고 생각은 하지만, 확인해서 보고드리겠다”고 했다.

신 의원은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의료원에 방문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소아 환자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띄우면서 “김 여사의 노(No)마스크 문제는 없느냐”고 재차 질의했다. 이 수석이 “확인을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말하자, 신 의원은 “대통령실은 뭐하는 건가. 꼼꼼히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호통을 치기도 했다.

신 의원은 이도훈 외교부 차관을 향해서도 “베트남 총리는 11월9일 캄보디아 병원을 방문했을 때 마스크를 착용했었다”며 “김 여사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베트남 총리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인데, 외교부 차원에서 사전에 캄보디아 당국, 의료원에 양해를 구했느냐”고 질의했다.

이 차관이 “죄송하다. 파악하지 못했다”고 대답하자 신 의원은 “이번 국무위원들은 도대체 무엇을 파악하고 있다는 건가. 너무 무능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어 “지금 코로나19 감염병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김 여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병원을 방문한 것은 의학적으로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dongchoi89@news1.kr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전민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2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