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접근금지 명령을 어기고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반복해 연락한 30대 여성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대구지법 제11형사단독은 16일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5·여)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헤어진 남자친구 B씨(31)를 찾아가는 등 스토킹 범죄를 저질렀으나 불송치 처분을 받았다. 그러다 지난 4~5월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법원으로부터 ‘B씨 주거와 직장 100m 이내에 다가가지 말고 전기통신을 이용하지 말라’는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A씨는 이를 어기고 지난 5월 27일부터 3일간 B씨에게 6차례 전화를 걸고 85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피해자가 겪은 공포심과 불안감이 매우 크고 다른 범죄로 발전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도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다시는 연락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주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