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얼굴 부상을 당한 손흥민(토트넘)이 훈련 중 헤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손흥민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전날 하루 휴식을 취한 우리 대표팀은 다시 담금질에 나섰다.

이날 15분간 공개된 훈련에서 선수들은 가볍게 몸을 풀었다. 3개 조로 나눠 사이클을 타거나 밸런스 훈련 등을 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주장 손흥민도 밝은 표정으로 동료와 공을 주고받으며 워밍업을 했다.

또 손흥민은 밸런스 운동을 하던 중 날아오는 공에 가볍게 머리를 맞췄다. 강한 헤딩을 하지는 않았으나 안와골절 수술 이후 머리를 사용하지 않았던 손흥민이 헤딩을 했다는 것은 분명 의미가 있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쓴 채 헤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쓴 채 헤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쓴 채 헤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얼굴 수술 이후 손흥민은 꾸준히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 채 훈련에 임하고 있다. 마스크를 쓴 손흥민이 머리에 공을 맞히는 모습이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6일 우리 대표팀 선수 중 가장 늦게 카타르 도하에 입성한 손흥민은 그동안 훈련 과정에서 최대한 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Preparation is over. Time to chase my biggest dream”(준비는 끝났다. 나의 가장 큰 꿈을 좇을 시간)이라고 썼다. 빠르게 회복 중인 몸 상태를 간접적으로 알렸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4일 밤 10시(한국시간)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오는 28일 밤 10시에는 가나, 12월3일 자정에는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태병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