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불화설’ 서유리, SNS에 의미심장 글…”기분 거지 같음”

머니투데이
|
2022.11.24 오후 12:54
|

‘남편과 불화설’ 서유리, SNS에 의미심장 글…”기분 거지 같음”

 방송인 서유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서유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겸 성우 서유리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서유리는 지난 23일 트위터에 “기분 거지 같음”이라고 적었다. 그가 남편인 최병길 PD와 설립한 연예기획사 로나 유니버스에서 퇴진한 뒤 처음 올린 글이다.

서유리의 의미심장한 글에는 격려와 응원이 쏟아졌다. 댓글 창엔 “무엇 때문에 기분이 거지 같을까”, “맛난 거 먹으면서 기분 푸시길”, “힘내라”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방송인 서유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서유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서유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유리는 지난 1일 아프리카TV를 통해 로나 유니버스 대표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또 서울 용산구에 있는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로나 유니버스에 투자했지만 지분이 없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며 사기를 당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아파트의 시세는 18억원 이상으로 평가된다.

서유리는 또 “남편에게 인감도장을 맡겼는데 다 내 잘못”, “믿었는데 다 뒤통수를 맞았다”고 말해 불화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남편 최 PD가 해명에 나섰다. 그는 “서유리가 오해했을 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다. 우리 사이에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최 PD는 로나 유니버스 대표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서는 “저와 루나의 부족함 때문이다. 그래도 다행히 변함없이 애정으로 로나 유니버스를 지켜주시는 여러분이 아직 계셔주는 지금, 용감한 퇴진을 하기로 했다”며 “저희가 회사의 성장에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 그리고 이 부분은 전적으로 저희 두 사람의 판단과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