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前엑소 크리스…중국 1심서 징역 13년 사진=2022.11.25. sns 갈무리/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성폭행 혐의 前엑소 크리스…중국 1심서 징역 13년 사진=2022.11.25. sns 갈무리/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신미희 기자 ] 아이돌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크리스(32·중국명 우이판ㆍ캐나다 국적)에 대해 중국 법원이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1심)은 25일 오전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을,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을 각각 선고하며 두 가지 범죄를 합쳐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또 형기를 채운 뒤 해외 추방하라고 명령 내렸다.

크리스는 지난 2020년 11월과 12월 자신의 집에서 3명의 여성을 성폭행하고, 2018년 7월엔 집에 여성 2명을 불러 음란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크리스의 행위는 강간죄와 집단음란죄에 해당해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며 “범죄 사실, 범죄의 성질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는 지난해 7월 31일 강간 혐의로 체포됐다.

또 2018년 7월 1일 자신의 집에서 다른 사람과 결탁해 여성 2명과 음란한 행동을 한 혐의도 적용됐다. 당시 중국 공안은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구금 상태로 조사를 받던 크리스는 체포된 지 10개월 만인 지난 6월 강간 및 집단음란죄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신미희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3
+1
13
+1
50
+1
2
+1
3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