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1 DB
© News1 DB

인천의 한 빌라에서 고등학생 형제가 숨지고, 부모는 의식을 잃은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11시 18분쯤 인천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가 ‘B군(10대)이 학교를 오지 않았다’며 112에 신고 했다.  

경찰은 소방과 공동 대응으로 B군이 살고 있는 빌라 문을 개방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B군과 동생 C군(10대), 40대 부모를 발견했다.  

B군과 C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으며, 40대 부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집안에서는 수면제로 보이는 약봉지와 가연물질이 발견됐다. 현장에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숨진 형제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을 보내 부검할 예정이다.

B군의 담임 교사인 A씨는 “B군이 학교를 나오지 않고, 연락을 받지 않아 112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동생 C군은 학교를 다니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여러가지 상황을 놓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guts@news1.kr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3
+1
1
+1
36
+1
3
+1
1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